XE Login

Language : 한국어


오늘은 5월8일 어버이 날입니다

조회 수 555 추천 수 0 2015.05.08 04:10:53

5월 8일은 어버이 날입니다.사랑하는 우리 어머니



,

보내온 글이지만 감동이 되어 함께 공유하고싶어집니다

 



.....................................................

 ◐.. 저기 우리 어머니가 오십니다 ....

 

저기 우리 어머니가 오십니다

 

 

 

오래 전 시외버스 안에서 벌어진 일로
그것은 불과 10여 분 안팎의 일이었습니다
만원버스도 아니었고
정류장마다 멈추는 시간이
그리 철저히 지켜지던 때도 아니었습니다

버스 기사가 엔진 시동을 걸고
막 출발하려는데
승객 중 한 사람이
버스를 타려는 사람을 발견하고 말했습니다

"저기 웬 할머니가 오십니다."

버스 기사가 바라보니
제법 떨어진 거리에서 한
할머니가 무언가 머리에 인 채
버스를 향해
종종걸음으로 걸어오고 있었습니다

"어서 출발합시다!"
"언제까지 기다릴 거요?"

버스에 타고 있던 어떤 승객이
바쁘다면서
서둘러 떠나기를 재촉했습니다

그러자 버스 기사가
차분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저기, 우리 어머니가 오십니다
조금 기다렸다가 같이 가시지요?"
승객은 할 말을 잃고
더 이상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때 창가에 앉았던
한 청년이 벌떡 일어나
버스에서 내려 할머니를 향해 달려갔습니다
승객들의 시선은 자연스레
버스 밖으로 모아졌습니다.
머리 위의 짐을 받아든 청년은
할머니의 손을 부축하여
잰걸음으로 버스로 돌아왔습니다

할머니와 청년이 버스에 오르는 순간
승객 중 누군가가 박수를 치자
마치 전염된 듯 너나없이 박수가 이어졌습니다

물론 그 할머니는 버스 기사의 어머니도
청년의 어머니도 아니었습니다

사람들에게 살아오면서
가장 후회가 되고 회한으로
남는 것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돌아가신 부모님께
특히 어머니께 효도를 하지못한 것이라고 합니다

저도 엄마 생각을 하면 마음이 아려옵니다
눈물이 날 때도 많습니다
철없던 시절 어린마음에
"엄마는 그래도 되는줄 알았습니다"
하루종일 밭에서 죽어라
힘들게 일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찬밥 한덩어리로
대충 부뚜막에 앉아 점심을
때워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고
한겨울 냇물에서 맨손으로 방망이질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고

배부르다 , 생각없다
식구들 다먹이고 굶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고
발뒤꿈치가 다헤져 갈라져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고

손톱이 깎을 수 조차 없이 닳고 문드러져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고
아버지가 화내고 자식들이 속섞여도
끄떡없는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고
그것이 그냥 넋두리 인줄만 알았는데...

한밤중 자다깨어
방구석에서 한없이 소리죽여 울고
계시던 엄마를 본 후로는

아!!!

엄마도 그러면 안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우리 어머니...
우리 주위의 나이드신 모든 분이
우리 어머니 아닐까요?

@오늘 아침에 책을 읽다가 가슴이 뭉클해지는 글이 있어서
저도 오래전에 하늘나라로 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며 옮겨 봅니다.


 

Share
엮인글 :

No Profile

하군자

2015.05.08 / 04:18:44
*.94.122.32

수정합니다 [어마니를 어버이로 ]죄송죄송

No Profile

이병천

2015.05.23 / 23:32:05
*.99.28.195

정말 공감이 가는 글과 사진을 소개해 주신 하군자 권사님 감사합니다.

이 번 주말에 동생들과 가족들이 시골집에 모여서 부모님과  함께 하는 시간을 갖는 다고 합니다.

부모님을 봉양하지 못하고 있는 저로서는 죄스러운 마음 뿐입니다. 늙고 아픈 몸으로 힘들게 살아가고 계시는 부모님께

저는 지금 아무것도 못하고 있는 이웃 사촌보다도 못한 그저 불효자일 뿐 입니다. 무거운 마음으로 전화라도 해보렵니다.

아버님과 동생들의 원망과 책망이 돌아올지라도 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홈피사용3 - 자료 등록 file 송영찬 2010-06-09 45925
공지 홈피사용2 - 사진자료 등록 [1] 송영찬 2010-06-08 43416
공지 홈피사용1 - 회원가입 file [3] 송영찬 2010-06-05 49270
» 오늘은 5월8일 어버이 날입니다 [2] 하군자 2015-05-08 555
210 안녕하세요 하목사님 그리고 모든 성도님들 [1] 핼리팩스 2014-12-30 2144
209 한 여인의 한많은 삶 하군자 2014-08-17 3361
208 생활의 지혜[식품으로 병을 고치자 ] 하군자 2014-07-10 3597
207 3주간의 한국방문 [통일 안보 현장 [서부전선] 하군자 2014-07-06 3504
206 3주간의 한국방문 [1편]제16기 해외지역 회의 하군자 2014-07-05 3066
205 인생을 즐기는 방법 하군자 2014-07-05 3044
204 s내몸안의 면역력 쑥쑥 증강법 하군자 2014-01-30 3657
203 (퍼온 글 : 예수와 공자가 만났을 때 38) - 시우지화 관리자 2014-01-21 4186
202 중풍에 대한 상식 알아두기 하군자 2014-01-09 3788
201 이민아[김한길 전부인]의 한많은 삶 하군자 2013-12-30 4008
200 철도 노조의 문제 요약 하군자 2013-12-27 3897
199 인간을 노화 시키는 가장 큰 주범은 무엇인가? 하군자 2013-12-23 3878
198 알고 먹읍시다[상극 음식22가지] 하군자 2013-12-16 3922
197 채명신 장군 영결식사진과 백골병단의 비화 하군자 2013-12-15 4201
196 태극기 그리기의 행사를 하면서 하군자 2013-12-04 3987
195 몬트리얼 평통 주최 [16기] 도전 통일 골든 벨 행사 하군자 2013-12-02 4367
194 3일동안만 볼수있다면....[헬렌 컬러의 소원] 하군자 2013-11-22 4232
193 양파의 효능[좋은점] 54가지 하군자 2013-11-10 4475
192 대조영함 해군들의 특송 "항해자' [1] 관리자 2013-10-20 5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