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 Login

Language : 한국어


하버드대 합격한 노숙 흑인 소녀

한글학교 조회 수 2324 추천 수 0 2014.01.29 12:22:38

하버드대 합격한 노숙 흑인소녀

 

저의 어머니는 14살 때 차가운 쓰레기더미 속에서 저를 출산하셨습니다. 어머니와 전 뉴욕의 거리를 전전했고 무료급식과 쓰레기를 뒤지며 굶주림을 해소했습니다. 전 아무것도 모르고 그렇게 길거리에서 키워졌습니다. 값싼 모텔과 노숙자 쉼터를 찾는 일은 굉장히 드물었고 대부분 차가운 길바닥과 냄새나는 뒷골목에서 생활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제 집 주소는 언제나 뉴욕 어느 동네의 식당 뒷골목 이었습니다. 그렇게 제 이름은 '노숙자'가 되어 있었습니다. 전 공부가 좋았습니다. 가진 것 없는 제가 그나마 남들과 같아지기 위해 한권의 책을 더 읽고 한 번 더 생각하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노숙자들이 모여 사는 텐트촌에서 어머니와 저는 두 모녀가 감수해야 할 위험한 시선을 참아내며 필사적으로 학교를 다녔습니다. 12학년을 다니는 동안 자그마치 12 곳의 학교를 옮겨 다니며 공부해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전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한 ! 달에 5권의 책을 읽었고 뉴욕의 모든 신문을 정독했습니다. 거리의 길바닥은 저에게 세상에서 가장 넓은 공부방이었습니다. 꿈이 생겼습니다. 대학에 들어가 나의 운명을 스스로 바꾸는 꿈. 우리 가족이 더 이상 남들의 비웃음 섞인 시선을 받지 않아도 되는 꿈. " src="https://scontent-a.xx.fbcdn.net/hphotos-frc3/p480x480/1454587_240444066119055_1761919460_n.jpg"

<하버드대 합격한 노숙 흑인소녀>! ;

저의 어머니는
14
차가운 쓰레기더미 속에서
저를 출산하셨습니다.

어머니와
뉴욕의 거리를 전전했고
무료급식과 쓰레기를 뒤지며
굶주림을 해소했습니다.

아무것도 모르고
그렇게 길거리에서 키워졌습니다.

값싼 모텔과 노숙자 쉼터를
찾는 일은 굉장히 드물었고
대부분 차가운 길바닥과
냄새나는 뒷골목에서
생활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주소는
언제나 뉴욕 어느 동네의 식당
뒷골목 이었습니다.

그렇게 이름은
'
노숙자' 되어 있었습니다.

공부가 좋았습니다.
가진 없는 제가
그나마 남들과 같아지기 위해
한권의 책을 읽고
생각하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노숙자들이 모여 사는 텐트촌에서
어머니와 저는 모녀가 감수해야
위험한 시선을 참아내며
필사적으로 학교를 다녔습니다.

12
학년을 다니는 동안
자그마치 12 곳의 학교를
옮겨 다니며
공부해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포기할 없었습니다.
달에 5권의 책을 읽었고
뉴욕의 모든 신문을 정독했습니다.

거리의 길바닥은 저에게
세상에서 가장 넓은 공부방이었습니다.

꿈이 생겼습니다.
대학에 들어가 나의 운명을 스스로
바꾸는 .
우리 가족이 이상 남들의 비웃음
섞인 시선을
받지 않아도 되는 .

"
노숙자 주제에
대학은 꿈도 꾸지 마라."

사람들은 항상 같은 말을 했습니다.
저는 노숙자처럼 보이지 않기 위해
항상 머리를 단정하게 했고
옷도 언제나 깨끗하게 입었습니다.

이를 악물고 공부했습니다.
11
학년이 되었을 때는
어머니께 이사를 하더라도
이상 학교는 옮기지 않겠다고
부탁했습니다.

대학에 가려면
저에 대해 아는 선생님의
추천서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새벽 4시에
일어나 학교에 갔고
11시가 되어서야 돌아갔습니다.

4.0
가까운 학점을 유지했고
토론 동아리 참여,
육상팀으로 활동하는
다양한 학교 활동에도 참여했습니다.
모든 곳이 저에겐 배움의 장소였습니다.

이런 저에게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복지단체들이 장학금으로 저를
도와주기 시작했고
사회단체에서 지켜봐 주었습니다.

믿는 사람들이 생긴 것입니다.

정말 최선을 다했습니다.
인생과 운명을 바꾸기 위해
앞만 보고 달렸습니다.

그리고 결국
브라운과 컬럼비아, 암허스트
전역의 20여개 대학으로부터
합격통지를 받아냈습니다.

"
그녀를 합격시키지 않는다면
당신들은 2 미셸 오바마를
놓치는 실수를 하는 겁니다."

카디자 윌리엄스!
노숙자였던 저는
지금 하버드의 4 장학생입니다.

"
자신이 똑똑하다는 것에
언제나 자신감을 가졌어요.
남들이 '노숙자니까 그래도 .'라고
말하는 너무나도 싫어해요.
가난이 결코 변명거리가 되지
못한다고 생각해요."

이름은 카디자 윌리엄스입니다.
이상 사람들은 저를
노숙자라고 부르지 않습니다.

가저온
 
Share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 한글학교 설날과 우리의 효 문화 하군자 2014-02-01 2450
» 한글학교 하버드대 합격한 노숙 흑인 소녀 하군자 2014-01-29 2324
50 유년부 도전 통일 골든벨 하군자 2013-11-18 3048
49 한글학교 10월 9일은 한글날입니다 하군자 2013-11-12 2980
48 한글학교 한국어의 발달과 성서의 영향[3회] 하군자 2013-07-11 4739
47 한글학교 한국어의 발달과 성서의 영향[2회] 하군자 2013-07-10 5452
46 한글학교 한국어의 발달과 성서 의 영향[1회] 하군자 2013-07-10 3738
45 한글학교 삼일절은 국경일입니다 [3.1운동의전개와 의미] 하군자 2013-03-01 4056
44 한글학교 한글의 우수성 [10월9일 은 한글날] 하군자 2012-10-12 6559
43 한글학교 추석명절 [음력8월15일] 하군자 2012-09-26 5313
42 한글학교 카나다 한국학교 총연합회 제2차 학술대회및 정기총회에 참석 file 하군자 2012-08-29 5074
41 유년부 2012 여름성경학교 주제 : 나는 예배자입니다!! - 찬양곡 file 이행훈 2012-07-13 7716
40 유년부 5월 6일 어린이주일 특송 - 2곡을 합니다. 이행훈 2012-04-30 8010
39 유년부 어린이주일 찬양 file dayoni 2012-04-29 10167
38 한글학교 크리스마스와 Xmas의 유래 하군자 2011-12-21 6131
37 유년부 성탄 감사 Worship Dance 동영상입니다 file 이행훈 2011-11-13 9094
36 유년부 2011 여름성경학교 찬양 "위대한 하나님" 이행훈 2011-08-02 9073
35 유년부 2011 여름성경학교 주제가 "예수님을 바로 알아요" 이행훈 2011-08-02 9051
34 한글학교 제헌절 [국경일 ]의 의미와 유래 하군자 2011-07-16 6581
33 한글학교 다음주부터 방학입니다 하군자 2011-06-19 8245